나의 생각

사회적 관계망과 성장에 대한 생각

mayleaf 2022. 2. 13. 19:18

이 글은 Zeropage의 2022 Advent Calendar에 게재하기 위한 글입니다.

사회적 관계망을 쌓음으로써 원하는 방향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제 이야기를 공유하고자 이 글을 씁니다.

 

본문에 들어가기 앞서

자기소개부터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정우현입니다.

Zeropage 26기입니다.

현업에서 백엔드 엔지니어로 2년 7개월정도 근무했고, 이번에 4학년에 올라갑니다.

현재는 RUFree, 세컨팀이라는 외주 개발팀에 소속되어있습니다.

 

사회적 관계망과 성장

이런 경력과 실력을 기른 것은 다 주변 사람들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생각은 어떤 논리적인 방식으로 접근한 논문도 많이 존재하지만, 이 글을 통해선 제 경험을 여러분들에게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1. 극적인 예시

먼저 극적인 예시를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ㄱ. 학교 공부

학교 공부를 열심히 하게 된 것은 27기 이민욱 학우님이 해주셨던 머신러닝 스터디 덕분이었던 것 같은데요.

이민욱 학우를 보고 "나도 저렇게 잘하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 공부를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의 이민욱 학우는 168시간의 법칙을 주장했는데요.

168시간의 법칙은 어떤 이야기냐면

168시간동안 잔 잠의 총량이 같으면 건강에 상관없다

라는 주장이었습니다. 말도 안돼죠? ㅋㅋㅋ

5일동안 밤을 새고 주말에 집에 가서 기절하고 학교에 돌아오는 모습을 한 학기동안 보여주더라구요.

그 모습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냐면, "나보다 잘하는 쟤가 저렇게 열심히 하는데, 이런 내가 안한다고...?"

그래서 저도 밤을 열심히 새서 그학기에 처음으로 4.0대를 맞아봤습니다.

 

ㄴ. 첫 회사에 입사한 계기

그리고 첫 회사에 들어가게 된것은 24기 선배 덕분이었습니다.

Woodie를 통해서 알게된 그 선배에게 부탁해서 그 선배가 다니는 회사에 면접을 볼 기회를 받았고,

2차 면접까지 합격해서 그 회사에서 병역특례를 했습니다.

이런 것도 제 사회적 관계망이 선배님까지 닿아서 그렇게 될 수 있었던 것이겠죠.

 

ㄷ. 처음 외주를 받게된 방법

그리고 제가 외주를 뛸 수 있었던건 24기의 다른 선배 덕분이었습니다.

Zeropage 카톡방에서 외주 같이 뛸 사람을 찾아주신 선배 덕에 외주에 들어가서 경험을 쌓을 수 있었습니다.

이 일이 나중에 제가 외주를 뛸 수 있게 된 그런 계기가 되었습니다.

여담이지만 이때 PM분과의 통해서 이후에 제가 복학한 다음의 외주도 잡을 수 있었습니다. 

 

2. 일반적인 예시

위에 적어놓은 경험들은 너무 극적인 예시들인데요.

좀 더 평범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ㄱ. 기년회에서의 이야기

Zeropage에서 기년회라는 행사가 있는데요.

2021년 기년회에서 2022년 계획과 포부(목표)에 대해 나누면서 저는 대학원에 갈거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저는 미래에 플랫폼 사업을 하고 싶고, 돈이 많이 드는 플랫폼 사업 특성상 펀딩을 많이 받아야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펀딩을 많이 받으려면 더 좋은 학위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미국으로 대학원 유학을 가야겠다고 결정했었죠.

그래서 그런 대학원 입학이라는 목표를 나누고 나니 한 선배가 다른 길을 생각해보는 건 어떠냐고 하셨습니다.

왜 그러냐고 여쭤보니 "네이버 개발자 출신 CEO" vs "스탠포드 석사출신 CEO"하면 어디 갈것 같아요? 이런 이야기를 해주시더라구요.

저는 전자를 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때 계획을 수정해서 더 좋은 회사에 입사하는 것으로 목표를 변경했습니다.

 ㄴ. OMS

얼마전에 30기 김은솔학우님이 안드로이드 액티비티의 생명주기라는 주제로 OMS를 하신 적이 있었습니다.

저는 네이티브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해본 기억이 거의 없기 때문에(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 수업은 들었지만, 기억이 나지 않는다) 잘 모르고 있던 주제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습니다.

만약 제가 이 내용을 직접 공부하려고 했다면 듣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시간을 소요했을 겁니다. 그리고 Q&A시간을 통해서 Flutter 와 거의 동일한 생명주기를 가진다는 것을 배울 수 있기도 했습니다.

3. 결론

그래서 제가 어떻게 성장했나 돌아보면 사람들과의 연결과 조언, 동기부여 덕분에 이렇게 성장해나가고 있다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빠르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관계망을 원하는 방향으로 쌓아나가시길 바랍니다.

 

혼자 공부하기보단 다른 사람들에게 배우고, 가르쳐주면서 성장하는게 더 빠릅니다.

그리고 이런 관계를 쌓아나가기 위해서 여러분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시길 바랍니다.

 

'나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점론  (0) 2022.04.26
블로그 주제에 대한 생각  (0) 2022.03.22
사회적 관계망과 성장에 대한 생각  (0) 2022.02.13
이 세상을 만들면서  (0) 2020.05.04
1 2 3 4 5 6